넘어가기 메뉴



김해분청사기 홍보영상

동영상 파일 :

한 줌의 흙이 빚어낸 아름다운 생명력, 그 자유로운 혼을 담은 우리의 토기 분청사기.
분청사기는 청자, 백자와는 달리 서민의 삶 속에서 함께 하여 생활자기, 민족자기로 불리며 투박하지만 형태와 문양이 자유롭고 표현이 분방하면서도 박진감 넘치고 예술성이 뛰어나 가장 한국적인 미의 원형으로 평가받기도 한다. 이천년 가야 토기의 역사 위에 탄생한 김해의 분청사기는 생명의 근원인 흙과 불, 장인의 정성이 만들어낸 혼을 담은 그릇이다.

분청사기란 이름은 1940년경 미술사학자 고유섭 선생이 백토로 분장하여 회청색을 띠는 도자의 특징을 근거로 분장회청사기라고 이름붙인데서 유래하였으며 14세기 중엽에서 16세기 중엽사이에 생산되었고 15세기 전반 ,세종 제위시기에 다양한 기법의 분청사기가 발전하여 전국에서 생산되었다.

분청사기의 특징은 백토분장기법과 그 무늬에 있는데, 정선된 백토를 그릇 표면에 바름으로써 원래의 회색 태토가 드러나지 않으며 때로는 백토를 바른 후 조각을 하거나 긁어내어 무늬를 나타내는 것을 말한다. 분청사기는 기법에 따라 크게 일곱 가지로 나뉘는데 무늬를 음각으로 새긴 뒤 그 안에 백토 혹은 자토를 넣어 장식하는 상감 분청, 도장을 이용하여 장식하는 인화 분청, 문양을 새긴 후 바탕의 흰 흙을 긁어낸 박지 분청, 날카로운 도구로 새긴 조화 분청, 철사안료를 사용한 철화 분청, 백토 물에 덤벙 담궈서 백토 분장하는 담금/덤벙 기법, 작은 빗자루나 거친 붓으로 힘 있고 빠른 속도로 바르는 귀얄 분청이 그것이다.

14세기 중ㆍ후반은 고려 상감청자에서 분청사기로 이어지는 중간단계로 태토가 조잡하고 기벽이 두껍고 암록색을 띤다. 퇴화된 상감청자의 무늬가 이어지면서 청자의 정형을 잃어가고 분청사기로 이어지며 상감청자의 기법을 응용한 분장인화기법이 발생하게 된다.

세종대왕 치세에 분청사기는 기법상 다양한 발전을 보이며 상감, 인화, 박지, 조화 등에서 절정기를 누리게 되는데 태토는 정선되어 밝아지고 유약은 잡물이 없이 투명하며 고려적인 전통에서 벗어나 조선적인 새로운 방향으로 전환하게 된다.

1469년 이후 관요의 영향으로 무늬는 서서히 해이해지고 유태에 잡물이 많이 섞여 소규모의 개인화 경향을 띠면서 귀얄 기법이 증가하게 되고 이 시기의 가마터에서는 흐트러진 인화기법과 귀얄 기법의 도편이 함께 수집되는 한편 백자도 수집되기 시작하며 분청사기 제작의 소홀함이 현저히 나타나기 시작하며 쇠퇴의 일로를 걷다 1510년경부터 1550년 경에는 귀얄기법과 분장기법이 거의 사라지고 백자로 전환하면서 분청사기는 소멸기를 맞는다.

분청사기는 청자와 백자사이의 단순한 과도기의 양식이 아니라 15세기에서 16세기에 이르는 약 200년 동안이나 지속되면서 새로운 미학과 양식을 창출하였다. 분청사기의 특성은 직관적이고 순정적인 한국인의 심성과 비슷하며 획일적인 틀을 거부하고 불완전함 속에서 생동하는 생명력을 포착하려 한다는 점에서 한국인의 기질과 상통한다. 한국미의 본질의 한 측면을 보여주면서도 현대성이 있는 우리의 문화유산이며 자우분방하고 대범함을 지닌 분청사기의 미학은 우리의 생활 속에서 그 미감을 느끼며 발전시켜 나가야할 예술의 정신적 모태가 되어야 할 것이다.

도자기를 만드는 가장 중요한 세 가지는 도자기의 몸체가 되는 좋은 흙이 있는 곳, 가마에 불을 땔 나무가 많으면서 물이 흐르는 곳, 도자기를 이동시켜 팔고 재료를 구하기 쉬운 교통이 좋은 곳이다. 이런 점에서 김해는 인근지역의 산지와 비옥한 퇴적토, 낙동강을 끼고 있는 도자기 제작에 더 없이 좋은 환경을 갖추고 있다
분청사기의 대표적으로 가마와 불 그리고 제작도구들로 제작된다.
가마는 숯이나 그릇, 그 외 벽돌 등을 구워내는 아궁이와 굴뚝이 있는 시설로서 선사시대 노천에 개방된 가마[露天窯]에서 청동기시대와 초기 철기시대를 지나면서 경질토기의 제작 기술이 발달하여 가마의 구조도 높은 열을 낼 수 있는 밀폐형 가마[室窯]로 발전했다.
도자기는 산등성이의 경사를 이용하여 설치된 칸가마에서 구워지다가 현대에는 가스와 전기를 이용한 가마도 있다.

도자기는 불의 예술이다.
이는 도자기에 있어서 불의 중요성을 역설하는 표현이다.
흙은 불의 힘을 빌려 전혀 다른 새로운 모습으로 변한다. 도자기는 사람이 만들지만 이를 완성하는 것은 자연, 즉 불이다. 도자기의 피부가 되는 유약의 상태와 빛깔, 그릇의 형태 등이 모두 가마 안의 불에 의해 좌우되는 만큼 가마 불을 잘 조절하는 것이야 말로 최고의 도자기 기술이라고 할 수 있다.
기타도구
제토용 도구 : 토련기 같은 도자기 제작에 적합한 흙을 만드는 도구이다.
도구성형용 도구 : 물레, 밀대, 곰방기, 압축 성형기, 교반기 등이 있다.
시문용 도구 : 상감칼, 붓, 도장, 조각도구가 있다.
번조용 도구 : 열판, 지주, 온도계, 콘이 있다.
시유용 도구 : 시유집게, 콘프레셔, 스프레이건, 부스 등이 있다.

수비란 태토, 즉 분청사기를 만들기에 적합한 흙을 얻는 과정이다. 여러 가지 원료를 혼합한 후, 물 속에서 풀어주고 앙금을 침전시켜 고운 입자만 채취한다.
수비과정을 통해 정선된 점토는 성형 전, 점토의 입자를 균일하게 하고 기포를 제거하기 위하여 일정한 방법으로 반죽을 한다.
물레성형에 있어 가장 기본이 되는 과정이며, 성형에 들어가기 전에 물레판 위에 놓인 점토의 중심을 잡아주어 흔들림이 없도록 해야 한다.
물레 위에서 흔들리지 않도록 중심이 잡혀있는 점토를 이용하여 그릇을 형태를 만들어 가는 과정으로 물레가 돌아가는 회전력, 즉 원심력과 구심력 그리고 물레의 속도를 적절히 이용한 성형방법이다.
성형이 끝난 기물은 적당한 상태로 건조시켜 굽을 깎는다.
분청사기의 장식기법은 조각된 무늬의 안쪽에 백토를 넣는 상감기법과 그릇 표면을 백토로 씌우는 분장기법으로 나눌 수 있다.
장식을 마친 기물은 번조에 들어가기 전, 충분히 건조시킨다.
건조과정을 거친 기물을 초벌번조를 통해 일정한 강도를 부여받음과 동시에 시유에 적당한 기공률을 얻게 된다.
기물에 흡수성을 없애고 특정한 색과 질감을 표현하기 위해서는 적당한 유약이 필요하다. 유약을 만들 때에는 재료의 성분비율, 배합, 농도 등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초벌된 기물에 유약을 입히는 과정으로 담금시유, 분무시유, 붓질시유, 흘림시유 등 여러 가지 방법이 있다. 분청사기의 경우 기물을 담갔다가 빼내는 담금시유방법을 사용한다.
유약을 녹이는 과정이며, 기물의 성형과 표면질감 등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기물제작의 최종단계이다.

철기시대부터 꽃을 피워 온 김해지역의 도자문화는 김해토기에서 시작하여 가야토기로 이어지며 신라시대와 통일신라시대를 거쳐 면면히 그 전통을 계승해 오다 조선시대의 분청사기에 와서 그 아름다움의 절정을 이루게 된다. 조선전기에 편찬된 여러 역사서에도 김해 지역의 도자문화 자료들이 남아 있는데, 「경상도지리지」김해도호부에는 김해의 토산공물이 자기라고 기록하고 있으며 「세종실록」「지리지」에는 도자기를 제작하던 자기소 도기소를 기록하고 있어 김해지역의 활발했던 요업활동을 짐작케 한다. 상동면 대감리 분청사기 가마는 김해, 장흥고, 명 등이 새겨진 분청사기가 출토되어 이 곳에서 공납용 자기가 생산되었음을 추측해 볼 수 있으며 함께 수습된 다수의 백자편은 인화 분청사기의 전성기가 개시되는 1430년대를 시작으로 백자 제작이 본격화되는 15~6세기까지 이곳의 가마 운영과 제작품의 변화 등을 밝힐 수 있는 중요한 유적이다. 그 외에 김해읍성, 김해 구산동, 김해 가야의 숲 등지에서도 분청사기가 출토되었다.

이천년 전 가야토기의 맥을 이어 온 김해의 분청사기에서 선조들의 삶의 향기를 느끼는 것처럼 오늘을 사는 우리의 삶은 또 다른 문화가 되어 내일로 전해져 갈 것이다. 김해의 분청사기를 아름답게 지켜가는 사람들, 그들이 있어 우리의 영혼과 삶은 그렇게 이어지고 있다.

만족도조사

콘텐츠 만족도 조사
평가
본인확인
통계보기

본문 책임자, 최종수정일

당당자
박물관
전화 :
055-345-6035~7
팩스 :
055-345-7677
관광과
전화 :
055-330-3246
팩스 :
055-330-3249
수정일시 :
2014-01-16

본문 유틸리티

  • 인쇄
  • 위로